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한국문학세상, 73세 노중하 시인 ‘황혼의 부르스’ 출간

기사승인 2021.09.28  10:31:52

공유
default_news_ad2
황혼의 부르스 표지

한국문학세상(회장 김영일)은 노중하 시인의 시조집 ‘황혼의 부르스’(73세, 124P-1만1000원)을 출간했다.

노중하 시인은 딱딱할 것만 같은 정형시를 타고난 문학적 감성으로 풍류화 시켜 낙향 선비가 농부 차림으로 소와 함께 워낭소리를 흔들며 지나가는 농부가(農夫歌)를 연상케 한다.

또한 그의 인상과 시풍은 운율미가 시조 속에 녹아들어 조선의 선비 정신을 꼭 빼닮은 듯 전통미가 흐르고 노자의 ‘무위자연(無爲自然)’을 연상시킬 정도로 청보리 같은 풋풋함을 오묘하게 끌어낸다.

그것은 아름다운 계절에 소처럼 묵묵히 글 밭을 일구는 시인의 서정적 감성으로 이어져 오랫동안 코로나로 멍들었던 영혼을 가슴이 시리도록 절절하게 울려 퍼진다.

그의 새로운 시적 감성은 푸르른 잔치가 잔잔한 감동을 불러일으켜, 방황하는 사람에게 생명의 길을 안내하는 등댓불이 돼 인생의 지침서 역할을 해 줄 것 같다.

부록에는 고시조, 한시 감상 편을 마련해 선현의 가르침을 몸에 익히도록 많은 종류의 화초목(花草木)과 교감을 나누게 해준다.

노중하 시인은 오곡백과 여물어가는 황금의 계절을 맞아 고령임에도 인생 2막을 꿈꿀 수 있다는 자신감을 심어주기 위해 7번째 책으로 시조집 ‘황혼의 블루스’를 출간하게 됐다.

그의 풋풋한 시조집이 정서에 메말라가는 독자와 현대인들에게 활력소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노중하 시인은 62세 때 시조가 당선돼 늦깎이로 문단에 데뷔한 이후 10년 동안 7권의 책(시조, 수필집, 시집)을 출간한 공적을 인정받아 3월 ‘대한민국 베스트 작가상’을 받았다.

저서로는 수필집 ‘바람에 흔들리는 청보리’, 시집 ‘모란이 필 무렵’, ‘신비의 섬 제주’, ‘행복을 꿈꾸는 남자’, 시조집 ‘춤추는 푸른 물결’, ‘꽃보다 아름다운 잎’ 등이 있다.

한국문학세상 개요

한국문학세상은 2000년 순수 생활 문학을 추구하는 호연지기 정신으로 출범, ‘공모전 투명심사 시스템’을 발명(특허 제10-0682487)해 인터넷 백일장 시대를 개척한 주인공이다. 또한 투명심사 등단제도를 시행, 재능있는 신인을 발굴, 등단의 길을 열어 주고 있다. 개인 저서 ‘소량 출판 시스템’을 도입, ‘내 책 갖기 운동’으로 개인 저서를 저렴하게 출간해 준다. 부설단체로 ‘한국사이버문인협회’, ‘아시아문예진흥원’이 있고, 자매단체로 호주 커피의 명가 ‘매더커피갤러리’와 ‘권익보호행정사사무소’, ‘한국갈등조정진흥원’이 있다.

언론연락처:한국문학세상 선정애 02-6402-2754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한영주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데일리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