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공기업 '4대강' 특강 "불편한 교육?"

기사승인 2009.06.19  10:23:51

공유
default_news_ad2
[뉴스토마토 장한나기자] 정부가 23일 공공기관 기관장들을 대상으로 4대강 살리기 사업 특별교육을 실시하기로 한데 대해 일부 기관장들이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는 등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4대강 살리기 사업과 관련이 없는 기관장까지 의무적으로 참석하도록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기획재정부는 오는 23일 과천 한국수자원공사 수도권 지역본부 대강당에서 전체 공공기관 297곳 중 통폐합예정인 12곳을 제외한 285개 공공기관장들에게 '4대강 살리기 사업 공공부문 기관장 특별교육'을 실시한다고 19일 밝혔다.
 
19일 대구시 영남권 지자체 공무원들을 시작으로 오는 20일과 21일 중앙부처 고위공무원과 지자체 고위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한 교육에 이어 23일에는 모든 공공기관 기관장을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하기로 한 것.
 
재정부는 지난주 초 모든 공공기관에 '불참자와 참석자 명단을 총리실에 통보할 것'이라는 내용이 명시된 공문서를 보내 사실상 참석을 의무화했다.
 
이에 대해 모든 공공기관이 4대강 살리기 사업에 참여하도록 압박하기 위한 정부의 제스처란 주장과 4대강 살리기 사업에 공공기관의 재정 분담을 요구하기 위한 것이란 지적들이 나오고 있다.
 
재정부는 지난주 초 모든 공공기관에 '불참자와 참석자 명단을 총리실에 통보할 것'이라는 내용이 명시된 공문서를 보내 사실상 참석을 의무화했다.
 
이와 관련 한 공기업 관계자는 "정부가 지난 4월에 공공기관 홍보이사들을 모아놓고 적극적인 홍보를 요청한 바 있다"며 "이번에는 따로 교육받을 일이 없고, 더구나 4대강 사업과 관련 없는 기관장까지 모은다니 배경이 의문스럽다"고 말했다.
 
다른 공기업 관계자는 "공기업 실적발표를 놓고 분위기가 뒤숭숭한데 모두 모아서 무슨 일을 벌이려는지 모르겠다"며 "아마 4대강 사업에 공공기관이 재정을 분담하라고 요구하지 않겠느냐"고 불평했다.
 
이 관계자는 또 "구조조정 때문에 회사 분위기도 좋지 않고 자금 사정은 더욱 좋지 않다"며 "그래도 정부가 요구하면 할 수밖에 없기 때문에 더 고통스러운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같은 공기업들의 반응에 대해 재정부 관계자는 "억측"이라며 "4대강 살리기 사업 내용을 구체적으로 알리고 홍보하기 위한 것 이외의 의미는 없다"고 해명했다. 
 
행정안전부 관계자도 "이번 교육은 각 중앙부처 국장급 이상 고위 공무원 1000명 가량이 참석하는 것으로 예정돼 있던 에너지분야 전략 관련 교육에 추가해 실시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4대강 살리기 예산은 16조9498억원으로 지난해 12월 추정 사업비 13조9000억원에 비해 3조498억원이 증가한 상태다.
 
뉴스토마토 장한나 기자 magaret@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토마토 .

<저작권자 © 데일리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