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단독]'긴급체포' 수사관-쌍방울 임원, 계좌영장 유출 혐의

기사승인 2022.08.05  05:00:00

공유
default_news_ad2

- 수사기밀 유출 경로, 수사관→수사관 출신 쌍방울 임원 추정

연합뉴스·스마트이미지 제공

쌍방울그룹에 대한 수사기밀 유출 의혹을 들여다보고 있는 검찰이 사건 담당 부서 수사관에 이어 수사관 출신 쌍방울 임원까지 긴급체포한 배경에는 계좌 영장이 유출된 정황을 확보했기 때문인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이 지난 해부터 쌍방울 관련 사건 수사 정보가 외부로 유출되고 있다는 의심을 해온 사실도 확인됐다.
 
5일 CBS노컷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수원지검 형사1부(손진욱 부장검사)는 전날 밤 수사기밀 유출에 가담한 혐의로 전직 검찰 수사관 출신 쌍방울 임원 A씨를 긴급체포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 2일 A씨가 근무한 쌍방울 본사 윤리경영실을 압수수색했다. 이후 확보한 압수물 등에서 A씨가 수사기밀 유출에 연루됐을 가능성을 포착했다고 한다.

검찰은 A씨를 체포하기에 앞서 수원지검 형사6부(김영남 부장검사) 소속 6급 수사관 B씨도 긴급체포했다. 형사6부는 현재 쌍방울의 횡령·배임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부서다. 쌍방울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 사건에서 핵심  배후로 거론돼 왔다. 쌍방울을 둘러싼 이 의원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은 수원지검 공공수사부(정원두 부장검사)에서 수사 중이다.

공공수사부는 지난달 변호사비 대납 의혹 사건과 관련해 이모 변호사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수원지검 형사6부에서 생성된 수사기밀 자료를 발견했다. 공공수사부는 당초 수원지검 형사6부 소속의 다른 수사관 C씨를 유출자로 지목하고 감찰에 나섰다. C씨가 형사사법정보시스템(KICS·킥스)에 접속해 이유 없이 검색하는 등 의심스러운 정황이 발견되어서다. 하지만 수사로 전환된 뒤 담당인 수원지검 형사1부가 킥스 등의 기록을 다시 확인한 결과 C씨가 아닌 B씨의 혐의점을 찾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관 B씨를 통해 쌍방울 임원 A씨에게 건네진 것으로 추정되는 수사기밀은 계좌 압수수색 영장 초본인 것으로 전해졌다. 계좌 영장은 피의자 측에 범죄 혐의를 알려줄 수 있어 공개되지 않는다. 체포된 쌍방울 임원 A씨와 수사관 B씨는 동향 출신에 친분도 두텁다고 알려졌다. 검찰은 C씨도 다른 자료 유출에 연관됐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수사를 계속하고 있다.

쌍방울 수사팀의 정보가 외부로 유출된 정황은 앞서 여러 번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검찰 인사가 나자 전 수사팀은 새 수사팀에게 쌍방울 수사 관련 정보가 새는 것으로 보이니 각별히 주의하라는 당부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내부에서는 이미 수사의 공정성과 신뢰에 큰 타격을 입은 만큼 수사팀이 수사동력을 상실했다는 지적마저 제기되고 있다. 특히 변호사비 대납 등 쌍방울을 중심으로 한 의혹들이 지난해부터 불거졌음에도 김성태 전 쌍방울 회장이 최근 해외로 출국할 때까지 무방비로 손놓은 검찰의 안일한 대응에 대한 비판도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홍영선 기자 hong@cbs.co.kr,CBS노컷뉴스 윤준호 기자 yjh@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Copyright ƴ
Copyright ⓒ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