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원주시, 무실 제일풍경채 아파트 ‘떴다방’ 강력 단속에 나서

기사승인 2022.08.05  08:46:48

공유
default_news_ad2

- 외부투기세력 유입, 임시중개시설물 설치, 불법 부동산 중개행위 등 단속

   
▲ 원주시, 무실 제일풍경채 아파트 ‘떴다방’ 강력 단속에 나서
[한국행정일보] 원주시는 무실 제일풍경채 아파트가 신규 분양계약을 시작함에 따라 일명 ‘떴다방’ 등 불법 중개행위를 방지하기 위해 지도·단속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시는 특히 당첨경쟁률이 높았던 아파트인 만큼 외부투기세력 유입, 천막 등 임시중개시설물 설치해 중개업 하려는 자, 그리고 일명 ‘떴다방’ 등 불법 부동산 중개행위가 성행할 것으로 예상해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강력 단속을 펼치고 있다.

지난 7월 31일에는 원주시 부동산행정팀, 한국공인중개사협회 임원진, 무실 제일풍경채 견본주택 관계자가 함께 합동 지도·단속을 펼쳤다.

지도·단속은 서류접수 기간과 정당계약 기간에도 계속 이어질 예정이며 적발 시 영업정지 등 행정처분을 내리고 사안에 따라 사법 조치를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송길호 토지관리과장은 “신규아파트 분양계약 시 현장 위주의 지속적인 단속을 통해 불법 중개행위로부터 시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주력하겠다”며 “위법 사항이 발견되면 토지관리과 부동산행정팀에 적극적으로 신고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정성애 노재성 njs@dailypress.co.kr jse@dailypress.co.kr

<저작권자 © 데일리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