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여름철 살모넬라균 감염 주의하세요”

기사승인 2022.08.04  11:19:05

공유
default_news_ad2

- 7월 4주차 살모넬라균 검출률 17.6%, 전월 대비 약 5배 증가

   
▲ 광주광역시청
[한국행정일보] 광주광역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최근 덥고 습한 날씨가 지속됨에 살모넬라균에 의한 설사환자가 증가하고 있어 감염 주의와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시 보건환경연구원이 질병관리청과 함께 지역 12개 협력 의료기관에 설사·구토 증세로 내원한 환자 검체를 대상으로 주 1회 원인병원체를 분석한 결과, 세균성 병원체의 검출률이 6월 29.5%에서 7월 47.7% 로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가운데 살모넬라균 검출률이 7월 첫 주 7.1%에서 마지막 주 17.6%로 2배 이상 증가했다.

이는 전월 3.5% 대비 5배 이상 수준이며 이외에도 병원성대장균, 캠필로박터균 검출률도 꾸준히 증가해 장마 후 무더위가 지속되는 8월에는 살모넬라균을 비롯한 세균성 장관감염증 환자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 광주시의 최근 5년간 식중독 발생 현황을 분석한 결과에서도 기온이 높은 여름철에 식중독 발생건수와 환자수가 가장 높았으며 원인병원체도 교차오염 위험이 높은 살모넬라, 캠필로박터, 개인위생 관련성이 높은 병원성대장균 순으로 나타났다.

살모넬라균은 오염된 달걀, 우유, 육류 및 가공품이 주요 감염원으로 음식물이나 조리환경 관리에 잠시만 소홀해도 주위 환경을 쉽게 오염시킬 수 있어 철저한 위생관리가 요구된다.

보건환경연구원 김태순 수인성질환과장은 “이른 무더위와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잦은 외부활동과 배달음식 수요가 늘면서 식중독 발생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식품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손씻기, 익혀먹기 등 식중독 예방수칙을 준수하고 김밥 등 변질되기 쉬운 조리음식은 가능한 빠른 시간 내에 취식하는 등 식중독 예방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노재성 노재성 njs@dailypress.co.kr nj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데일리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