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박일하 동작구청장, 주민 목소리 더 가까이서 듣는다

기사승인 2022.08.04  08:38:14

공유
default_news_ad2

- 모든 민원인을 구청장이 직접 면담, 즉시 현장 방문해 방안 마련…신속·적극적으로 주민 소통의 질 높여

   
▲ 동작구청
[한국행정일보] 서울 동작구에서는 주민 누구나 구청장을 만날 수 있는 적극적인 소통문이 열리고 찾아가는 현장 행정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구는 주민들이 고충 및 건의사항을 별도의 중간 절차 없이 구청장에게 바로 전달할 수 있도록 민원 대응 과정을 획기적으로 개편했다고 4일 밝혔다.

고충 민원을 전담하며 오히려 구청장과의 대면을 막았던 직소민원실을 과감하게 폐지하고 구청장 비서실로 민원 업무를 이관했다.

구청장에게 의견을 전하고 싶은 주민들을 구청장이 직접 면담해 신속하고 적극적인 민원업무 처리를 목표로 소통의 질을 크게 높인다.

이후, 현장 확인이 필요한 경우에는 즉시 방문해 시정 조치하고 현지 조치가 어려운 사항은 최적의 해결책을 모색하기 위해 담당 부서와 논의를 발빠르게 진행한다.

향후, 구는 지속적으로 다양한 주민의 의견을 청취해 작은 목소리도 놓치지 않고 경청하고 고충 사항 해결 후 사후 관리에도 힘써 주민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박 구청장은 구청장에게 바란다 등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들어오는 각종 민원을 직접 검토하고 있어, 주민들의 요구사항을 꼼꼼히 챙기는 모습도 주목할 만하다.

박일하 동작구청장은 “구민들의 삶을 세심하게 들여다보고 ‘동작의 새로운 변화’에 집중할 것”이라며 “구민에게 자부심이 되는 '최고의 가치 도시'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오공인 노재성 njs@dailypress.co.kr oki@dailypress.co.kr

<저작권자 © 데일리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