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공수처, 尹대통령 부부 '사적 채용' 논란 사건 수사1부 배당

기사승인 2022.07.26  14:57:04

공유
default_news_ad2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 황진환 기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이른바 윤석열 대통령 부부 등의 사적 채용 논란과 관련해 고발된 사건을 수사1부에 배당했다.

공수처 관계자는 26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오늘 오전 사적 채용 관련 사건을 수사1부(이대환 부장검사 직무대리)에 배당했다"고 밝혔다.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은 이달 20일 윤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이원모 대통령실 인사비서관, 윤재순 총무비서관 등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국가공무원법 위반·이해충돌방지법 위반·청탁금지법 위반 등 혐의로 공수처에 고발했다.

이 단체는 최근 대통령실 사회수석실에서 근무 중인 행정요원 우모씨의 아버지가 윤 대통령과 오랜 인연을 쌓아온 것으로 전해지는 등 부정 채용 의혹이 잇따라 제기되자, 이를 인사권 남용이라고 주장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홍영선 기자 hong@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Copyright ƴ
Copyright ⓒ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