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윤 대통령 "치안 관서장 집단행동 깊은 우려…중대한 기강문란"

기사승인 2022.07.26  09:20:46

공유
default_news_ad2
핵심요약
"정부가 법에 따라 추진하는 정책에 집단 반발한다는 것은 중대한 국가 기강문란"
"치안은 국가의 기본 사무…최종 지휘감독자는 대통령"
"오늘 국무회의서 경찰국 설치안 심의…국가 질서나 기강 흔들려선 안돼"

윤석열 대통령은 26일 경찰국 신설에 반대하는 총경급 경찰관들이 전국 회의를 한 것과 관련해 "모든 국민들과 마찬가지로 치안 관서장들의 집단 행동에 대해 깊은 우려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 이뤄진 약식회견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아마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표현도 국민들의 그런 우려를 반영한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고 밝혔다.

이어 "국방과 치안은 국가의 기본 사무로 최종적인 지휘감독자는 대통령"이라며 "정부가 헌법과 법에 따라 추진하는 정책과 조직개편안에 대해 집단적으로 반발한다는 것은 중대한 국가의 기강문란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늘 경찰국 설치안이 국무회의 심의를 거칠 텐데 다양한 의견이 존재할 수 있는 것이지만 국가의 기본적인 질서나 기강이 흔들려서는 안 된다"고 잘라 말했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지난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 참석해 생각에 잠겨있다. 윤창원 기자

전날 이상민 행안부 장관은 경찰들의 집단 행동에 대해 "군으로 치면 각자의 위수지역을 비워놓고 모임을 한 건 거의 하나회의 12.12 쿠데타에 준하는 상황으로 대단히 부적절하다"고 강하게 비판한 바 있다.



윤 대통령은 또 최근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오염수의 해양 방류 계획을 인가한 것에 대해서는 "저는 대선 때부터 (일본 방사능) 오염수 처리 문제는 주변 관련국들에게 투명하게 설명하고 동의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말했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김구연 기자 kimgu88@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Copyright ƴ
Copyright ⓒ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