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환경부, '환경규제 혁신' 위해 차관 직속 규제개혁 전담조직 신설

기사승인 2022.05.27  18:42:47

공유
default_news_ad2
유제철 환경부 차관이 19일 충남 서천군 국립생태원에서 열린 ‘2022 생물다양성의 날’ 기념 행사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환경부 제공) 2022.5.19/뉴스1


(세종=뉴스1) 나혜윤 기자 = 산업계 애로사항을 상시 경청하고, 환경규제 혁신 성과를 창출하기 위한 전담 조직이 이달 30일부터 운영된다.

환경부는 27일 국민과 기업이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규제혁신 성과를 창출하기 위해 규제개혁을 전담할 '환경규제현장대응티에프(TF)'를 30일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환경부는 환경규제의 합리적 개선을 위해 노력해 왔지만, 공급자 관점의 과제 발굴과 수동적 검토방식 등으로 인해 국민과 기업이 체감하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에 환경부는 그간의 관행과 접근방식에서 탈피해 과제를 적극 발굴하고, 신속하고 과감한 규제 개혁을 위해 차관 직속으로 이번 조직을 설치했다.

새로 신설된 조직은 '현장에 답이 있다'는 원칙 아래 경제단체 등과 핫라인을 구축해 산업계 애로사항을 상시 경청하고, 발굴한 건의과제는 하향식(Top-down) 방식으로 신속하게 정비하는 등 규제개혁과제 발굴부터 정비까지 일괄(원스톱) 지원하는 기능을 수행한다.

환경부 관계자는 "국민안전과 환경보전이라는 본연의 임무는 굳건히 지키면서, 국민과 기업에 주는 불편에 비해 그 효과는 크지 않은 규제, 법령에 의한 강제보다는 국민의 창의와 자발성을 이끌어낼 수 있는 보다 효율적이고 수용도 높은 정책수단을 적극 찾아볼 계획"이라고 밝혔다.

편집부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데일리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